9월의 벚꽃

사노라면 2018.09.20 19:12

사노라면...

계절을 잃고 살기도 한다. 



온종일 이슬비가 내린다. 

저녁무렵 산책길에서 벚꽃이 핀 것을 발견했다. 

9월에 벚꽃이라...

장미가 계절을 잃어버리더니 벚꽃도 계절을 잊었네. 

꽃도 풀도 나무도 인간도 모두들 계절을 잃고 방황한다. 

올여름 무더위가 벚나무를 돌게 만들었는지... 

아니면 기후온난화가 벚나무의 생체시계를 바꿔놓았는지...

알 길은 없다. 

비내리는 가을날 초저녁에 보는 벚꽃은 봄날 화창한 햇살 아래 벚꽃과는 확연히 다르다. 

분명한 것은 낯설다는 것. 

앞으로 이렇게 낯선 일들은 더 많아질지도 모르겠다. 

적응해야겠지...



'사노라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르방  (0) 2018.10.13
고양이 울음소리  (0) 2018.09.28
9월의 벚꽃  (0) 2018.09.20
나팔꽃  (0) 2018.09.12
비행기  (0) 2018.09.05
태풍  (0) 2018.08.23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