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월 우리 아파트 화단에 나타난 새끼 고양이 네 마리.

이제 제법 자라서 조금 의젓해졌다.

줄무늬 회색고양이와 검정 고양이가 눈을 동그랗게 뜨고 나를 본다.

그러다가 캣맘이 아니라는 걸 알아차렸는지 검정 고양이는 곧 눈을 감고 잠의 세계로...

또 다른 검정 고양이와 줄무늬회색고양이. 나란히 꼬리를 늘어뜨리고 있는 모습이 귀엽다.

이번에 검정 고양이는 바로 잠으로.

검정 고양이에 이어 회색고양이도 잠으로...

하품하는 모습이 귀엽다...

졸며 깨며 하는 새끼 고양이들의 모습이 한가로와 보인다.

두 마리씩 짝을 지어 햇살을 느긋하게 즐긴다.

갑자기 고양이 녀석들이 모두 뛰어내려와서 내 앞으로 우르르... 왜? 놀아주라고?

난 아직 이 새끼고양이들을 구분하지는 못한다. 

그냥 오가며 잠깐씩만 보고 지나가니까.

이제 이 녀석들을 좀 자세히 살펴볼까?


아무튼 우리 아파트 캣맘들이 고양이들을 잘 돌보고 있는 모양이다. 

고양이들이 건강해 보인다.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