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트맨과 와스프]를 보고 집으로 돌아오던 길이었다. 

제법 어두워진 길바닥에 뭔가가 있었다. 

앗! 고양이.

친구가 고양이에게 카메라를 들이대니 후레시가 터지고 고양이가 몸을 일으킨다. 

고양이는 우리를 향해 다가오더니 내가 아니라 친구를 선택했다. 

집사로 친구가 더 적합하다고 생각한 건지...

친구가 별 반응을 하지 않으니 포기하고 돌아선다. 

집사를 다시 찾아봐야겠다는 듯이. 

그러고는 다시 길바닥에 벌러덩.

이런... 길에는 자전거들이 쌩쌩 달려 지나가는데...!

다치면 어쩌려고...

하지만 나 좀 보라는 듯, 고양이는 신경도 쓰지 않고 눕는다. 

적극적으로 집사 간택을 하려는 걸까?


그래서 성공했는지는 모르겠다.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