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마스터도구 산삐아노의 꿈놀이터 :: 야채가게 차양 위 하얀 고양이(우리 동네)

지난 3월 말 오후에 산책하러 나갔다가

동네 야채가게의 차양 위에 있는 하얀 고양이를 발견했다.

 

 

이 하얀 고양이는 길고양이인가 보다.

새하얀 털이 회색빛으로 바뀌어가고 있었다.

데려다가 목욕이라고 시켜주고 싶은 마음이었다.

그렇다고 순순히 따라오지도 않겠지만.

 

햇살 아래서 나름 털 가꾸기, 몸단장에 열심인 고양이.

비록 노숙생활이지만 품위는 지키고 싶다,는 강렬한 의지를 보이는 듯.

 

 

 

 

햇살이 따뜻해서일까?

잠깐 눈이 감긴다.

 

길고양이에게도 따사로운 봄햇살이 공평하게 주어져서 다행이다.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