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삐아노의 꿈놀이터 :: [리틀 포레스트: 사계절], 추억과 계절이 담긴 음식

​우리나라판 [리틀 포레스트]도 아직 보지 못했는데, 일본판 [리틀포레스트: 사계절(2018)]부터 보게 되었다. 

그런데 일본판 [리틀 포레스트]는 사계절을 하나로 묶은 것도 있고, 봄과 겨울, 여름과 가을을 각각 묶어 만든 영화도 있었다. 

[리틀 포레스트: 여름과 가을]은 2014년에, [리틀 포레스트: 봄과 겨울]은 2015년에 나왔고, 

사계절은 2017년에 나왔다고 한다. 정리판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 

원작은 만화, 이가라시 다이스케의 [리틀 포레스트]. 

감독은 모리 준이치. 이 감독의 작품으로 [란도리(2001)]를 오래 전 보았던 기억이 난다. 

​도호쿠 지방에 있는 작은 마을 코모리는 이치코의 고향. 잠시 이곳을 떠나 있기도 했지만, 다시 이곳으로 도망치듯 들어왔다. 

​도피처로 선택한 시골 고향마을. 그곳에서 여름가을겨울봄 사계절에 따라 벼를 심고 다른 채소들을 심어 농사를 짓고

주변의 나무와 풀이 건네는 계절의 선물도 받으면서 일상을 꾸려간다. 

​계절의 흐름에 따라, 밤낮의 변화에 따라 살아가는 이치코의 삶은 상당히 평화롭게 보인다.

​주어진, 또는 노동으로 얻은 식재료를 이용해서 요리를 하는 일은 일상의 중요한 부분이다. 

​그런데 요리는 이치코의 어머니와의 추억을 떠올리게 하는 매개이기도 하다. 

5년 전 갑자기 집을 나가버린 어머니. 그 어머니에 대한 기억은 음식과 더불어 순간순간 떠오른다. 

​마을에는 주로 나이든 분들이 남아 농사를 지으면 살고 있다. 

그중 친구 키코의 할머니도 계신다. 

젋은이라고는 이치코와 친구 키코, 그리고 후배 유타가 있다. 

​가을에 떨어진 밤을 이용해서 밤조림을 해서 서로 나누는 이웃들. 

각자 자신만의 레시피를 가지고 만든 밤조림. 

올 가을에는 나도 밤조림을 만들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시골마을에서 오리농법을 이용한 벼농사짓기가 나오는데, 추수가 끝나면 오리들을 모두 잡아먹는다고 한다. 

이때 키우던 오리들을 잡아먹는 이야기가 나온다. 

생명을 거둬서 그 몸을 섭취하는 일은 다른 생명을 쉬이 죽이거나 고도한 육식의 습관을 경계하게 되서 좋은 일이다 싶다. 

굳이 육식을 하겠다면.

표고버섯을 키우는 창고 안의 모습이 신기했다.  

도시인이라서 시골삶을 잘 모르는 나로서는 이 영화 속 풍경이 낯설고 흥미로왔다.

​여름은 습하고 무더위가 심하고 겨울에는 눈이 많이 내리는 추운 곳인가 보다. 

곶감을 만들기 위해 감껍질을 벗기고 매다는 광경을 볼 때는 ​작년 곶감을 말렸던 기억이 떠올라 즐거웠다. 

​이치코가 사는 마을의 사계절의 풍경에는 눈을 황홀하게 하는 아름다움이 있다. 

​이치코는 고양이랑 함께 산다. 

시골집이라면 고양이보다는 개랑 함께 사는 것이 좋을 듯싶다. 

​도피하듯 시골마을로 들어온 이치코는 그 마을을 훌쩍 떠나버렸다. 

친구 키코와 유타를 남겨두고.

물론 이치코는 세월이 흘러 이제는 도피가 아니라 정말로 그곳에 정착하기 위해 다시 돌아온다. 


어머니, 그리고 어머니 음식의 추억과 사계절이 담긴 음식, [리틀 포레스트]는 시각적으로도 간접경험으로도 풍부한 영화다.

그리고 음식에 얽힌 추억도 떠올려보게 만든다. 

사실 우리는 어린시절의 음식에 상당히 집착하며 살아가는 것도 같다. 의식적으로든, 무의식적으로든.


[리틀 포레스트: 여름과 가을]도 보았는데, 그 편은 주로 여름과 가을의 음식을 중심으로 편집되어 있었다. 

[리틀 포레스트: 겨울과 봄]도 보고 싶다. 

 그리고 우리나라에서 만든 [리틀 포레스트]도 보면 좋을 것 같다.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