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삐아노의 꿈놀이터 :: 책정리

책정리

사노라면 2019.07.24 15:29

사노라면..,

공부를 하게 되는 여러 이유가 있다. 

책꽂이를 정리하다가 불현듯 가지고 있고 싶지 않은 책들이 많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일단 빼보았다. 

사람들로부터, 출판사로부터 받은 책들, 

내가 구매했으나 읽지 않은 책들, 읽다 만 책들, 

예전에는 관심이 있었으나 지금은 그다지 관심이 없는 책들... 

이런 책들을 뽑아서 바닥에 두고 보니 생각보다 많다. 

어쩌면 책들을 더 없애고 싶은지도 모르겠지만 모두 바닥에 두면 집안이 엉망진창이 될 것 같아서 이 정도에서 stop.

이 책들을 어떻게 할까? 

이 책을 충분히 읽지 못해서 그동안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했다. 

그래서 공부를 하자, 고 결론을 내렸다. 

이 책들을 하나씩 읽으면서 읽다가 읽을 필요 없다 결정이 된 책은 주변 사람들에게 주거나 기증을 하거나 버리자고.

하지만 계속 갖고 있기로 마음 먹은 책은 다시 꽂아두고. 


일단 매일 책을 읽으면서 공부를 열심히 해보자. 죽기 전까지. 

'사노라면'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파티필룸의 흰꽃  (0) 2019.07.28
책정리  (0) 2019.07.24
수목물주머니  (0) 2019.07.22
첫 나팔꽃  (0) 2019.07.11
냉팥물  (0) 2019.07.06
나방  (0) 2019.07.05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