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삐아노의 꿈놀이터 :: 햇살 좋은 오후에 만난 얼룩고양이 (우리동네)

온천에서 돌아오는 길이었다.

얼룩고양이가 공원 사잇길을 유유자적 돌아다니고 있었다.

 

반가운 마음에 얼른 고양이를 뒤쫓았다.

 

 

고양이는 잠시 가던 걸음을 멈추고 돌아봐 주었지만...

 

 

곧장 '나, 바뻐!'하듯이 제 갈길을 부지런히 가 버린다. 

야속하다.

 

 

뭐가 그리 바쁜 걸까?

총총이 떠나가는 고양이의 뒷모습을 물끄러미 바라볼 뿐.

 

그런데 이 고양이 우리 동네 아파트 주변을 배회하는 고양이와 같은 고양이 아닐까?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