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삐아노의 꿈놀이터 :: 기억속의 산책길

사노라면...

기억 속에 남는 무수한 길과 자리가 있다.

 

 

2년 전 7월 30일, 난 빗속을 산책중이었다.

 

 

당시에 내가 즐겨 걷던 산책길.

여름이라 나무가 울창하게 우거져서 마치 숲길처럼 보인다.

하지만 숲은 아니고 동네 공원길이다.

 

 

사진 속 비어 있는 나무벤치가

내가 이미 그곳을 떠났다는 사실을 알려주는 듯하다.

 

지금도 그곳은 크게 변하지 않았으리라.

언제 다시 한번 더 그 길을 걸어보고 싶다.

 

'사노라면'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폭염을 견디는 비법  (0) 2015.08.08
책 읽는 휴가  (0) 2015.08.04
기억속의 산책길  (0) 2015.07.31
만사 귀찮은 나날  (0) 2015.07.26
핸드폰 받지 않고 지내기  (0) 2015.07.23
올 여름 휴가  (0) 2015.07.22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