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마스터도구 산삐아노의 꿈놀이터 :: 기차가 서지 않는 기차역 (프랑스, Pontivy)

 

 

 

브르타뉴 여행을 하는 중에 잠시 Pontivy에 들렀다 돌아가려는 참에

동행한 친구는 덥다면서 버스가 도착할 때까지 역에 머물렀다.

나는 쏟아지는 햇살을 뚫고 다리 위에서 철길을 내려다 보았다.

 

이곳에서 더는 기차를 탈 수가 없다.

기차역에서도 버스표만 판다. 

수지가 맞지 않아서 기차가 다니지 않는 것이다.

화물열차만 이 철길을 지나갈 뿐이다.

 

나는 철도 여행을 좋아한다.

아주 어렸을 때부터 기차를 타고 다닌 습관 때문인지 알 수 없지만,

걸어 여행할 수 없다면,

비행기 여행보다, 버스 여행보다, 자가용 여행보다 기차여행이 좋다.

 

그래서인지 기차나 기차역이 줄어들면 마음이 쓸쓸해진다.

한 때는 우리집 근처 기차역에서 완행열차를 타고 10시간이 넘는 기차 여행도 할 수 있었다.

12시간을 덜컹거리는 기차를 타고 6시간은 서서 6시간을 앉아서 여행을 해도 그 여행이 즐거웠다.

하지만 그 기차는 이제 더는 존재하지 않는다.

동네 기차역에도 기차가 서지 않게 된 것이다. 

지금쯤은 기차역도 없어졌을 것이다.   

 

나는 한참동안 철길을 내려다 보았다.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