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삐아노의 꿈놀이터 :: 비온 여름날 늦은 오후, 하천가 산책길

8월 여름날, 비온 뒤 하천가였지만 습기로 오히려 무더웠다. 

수크령이 유독 눈길을 끈다. 8월이구나 싶다.

아직 길이 채 마르지 않았다. 

비를 맞고 난 후 풀들은 쑥쑥 자란다. 돌아서면 자라 있다는 말이 실감날 지경.

달맞이꽃, 노란꽃. 햇살 아래 꽃잎을 모으고 있다. 

풀 사이에서 강아지풀이 고개를 삐죽. 

올여름에는 이런 저런 이유로 하천가 자연이 많이 훼손되었다. 

습지공사하느라, 버드나무를 베느라... 

하지만 풀들은 꿋꿋하다. 곧 생기를 되찾고 하천가를 다시 빽빽히 메우겠지.

비가 그치고 아주 잠깐 햇살이 비쳤다. 

여름햇살답게 따갑다.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