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마스터도구 산삐아노의 꿈놀이터 :: 강영철 감독의 [스윙키즈], 거제도 포로수용소에서 꽃핀, 탭댄스 우정

강형철 감독의 존재를 알지 못했다. 

그런데 [스윙키즈]를 보면서 참 영화를 잘 만드는 감독이군, 하면서 그의 작품을 찾아보니, 

[과속스캔들(2008)], [써니(2011)], [타짜-신의 손(2014)]의 각본을 쓰고 연출을 한 감독이었다. 

한 마디로 대중적 성공을 보장하는 영화감독이라는 이야기다. 

[스윙키즈(2018)] 역시 직접 각본을 쓰고 연출을 한 작품이었다. 

그런데 내게는 그의 각본이 몇 % 부족하다.


물론 [스윙키즈]는 영상의 색채도 아름답고, 탭댄스를 소재로 삼아 춤추는 장면도 멋지다. 

 잘 만든 영화라는 것에는 동의하지만, 주인공들 대부분을 죽게 만드는 시나리오라는 점에서 마음에 들진 않았다. 


영화는 1951년 거제포로 수용소라는 시대적 배경 속에서 탭댄스라는 한국인들에게 낯선 문화를 통해서 

정치적 이념, 성차별, 인종, 국가, 문화적 차이를 뛰어넘는 화합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흥미롭다. 

하지만 작은 섬같은 춤추는 천국은 잠깐의 꿈일 뿐, 포로수용소라는 지옥 속에서 물거품처럼 사라진다. 


현실이 아닌 영화까지 비극적 결말일 필요가 있을까,하고 생각하며 개인적으로 비극적 결말을 싫어하는 나로서는 

이 영화를 극장에서 보았다면 돈이 아깝다 생각했을 것이다. 


하지만 비극적 결말에 개의치 않는 사람이라면 이 영화를 즐기면서 볼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아참, 이 영화 속에서 양판래 역을 맡은 박혜수가 나온다. 

드라마 [청춘시대]에서 귀엽게 보았던 박혜수를 다시 만날 수 있어 좋았다. ^^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