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마스터도구 산삐아노의 꿈놀이터 :: '곧 망할' 카페라니!?

안양박물관에서 현재 진행중인 기획전 <안양 랩소디: 1970-80 굴뚝도시 안양의 기억>을 보러 잠시 들렀다. 

2층에 들렀을 때였다. 

유리 속에 들어 있는 카페 오픈 홍보지를 보았다. 

웃지 않을 수 없었다. 

카페 이름 때문이었다. 

'cafe 곧 망할'이라니!

카페를 오픈하면서 카페 이름을 '곧 망할'로 지었다는 것이 재미나면서도 낭만적이다. 

1978년에 오픈했다는 이 카페가 얼마나 운영되고 문을 닫았는지 정말로 궁금했다. 

정말 얼마 안 있어 문을 닫았을지...


그런데 카페 주인에게 '소장'이라고 명명한 것도 웃기다.

파출소장도 아니고... 70년대는 카페주인이 모두 소장님셨나? 사장님도 아니고...


아무튼 최병렬 소장님, 살아계시다면 카페 이름 한 번 여유있게 지으셨다고 말씀드리고 싶네.    

'웃으면복이와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은 눈사람  (0) 2017.11.24
개조심  (0) 2017.11.22
'곧 망할' 카페라니!?  (0) 2017.10.21
눈폭탄 조심!  (0) 2015.01.21
앗, 오대산 상원사의 빨간 전화박스!  (1) 2014.11.22
오대산에서 나를 웃게 한 호랑이  (0) 2014.11.18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