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웹마스터도구 산삐아노의 꿈놀이터 :: 성이 있는 마을에서 만난 악동(프랑스, 비트레)

재작년 가을 프랑스의 작은 마을 비트레를 다시 찾았다.

처음 비트레를 방문했었던 것은 그곳에서 열린 무용공연에 초대받아서였었다.

그때는 시간이 많지 않아 잠깐 동네를 구경했었는데,

이번에는 하루 온종일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면서 마을을 즐길 수 있었다.

비트레는 작지만 아름다운 마을이다.

날씨가 좋아서 마을이 더 멋지게 다가왔다.

 

 

 

이곳 역전 근처에는 우리 눈길을 사로잡는 기우뚱한 예쁜 집이 있다.

이 집은 우리를 초대했던 무용수가 알려준 것이다.

 

 

이 기우뚱한 집은 직접 보면 더욱 재미나다.

꼭 동화속에서 튀어나온 듯한 모습이 다시 한 번 쳐다보게 만든다.

지금 나는 이 집을 추억하면서 수채화로 그리고 있다.

 

그리고 이 동네가 내세우는 성. 이곳은 지금 시청으로 사용되고 있다.

 

 

 

성 주변 풍경도 볼 만하다.

검은 고양이 술집의 간판이 마음에 들어서 찍었보았다.

 

 

동네 풍경을 위에서 내려다 보면 마치 장난감 집들처럼 옹기종기 모여있는 모습이 귀엽다. 

 

골목골목을 걷다보면 수 백년 된 중세의 독특한 건물들이 눈에 띤다.

 

 

이날 우리가 만난 개구장이 악동.

벤치에서 쉬고 있는데, 우리 머리 위 담벼락 뒤에 숨어 우리를 계속 공격해왔다.

졸지에 우리는 그 아이의 적군이 되었다.

나는 아이에게 이름을 물어보았었는데, 그 개구장이 꼬마의 이름을 잊어버렸네...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