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삐아노의 꿈놀이터 :: 산에서 함께 물을 나눠 마신 얼룩 고양이(우리동네)

산에 오르면 가끔 고양이를 만날 때가 있다.

예전에는 산에 오를 때 참치통조림을 들고 다녔었는데,

혹시 고양이를 만나면 줄까,해서.

지금 생각하니, 고양이 사료를 들고 다니는 것이 더 나은 선택인 것 같다.

 

하지만 통조림을 산 이후 산을 오르지 못해서

결국 참치 통조림은 내 뱃속으로 들어가 버렸다 .

그리고 더는 통조림을 들고 다니는 일은 하지 않는다.

 

일요일 오전, 한가롭게 산 중턱 바위에 앉아 그림을 그리고 있는데,

고양이 한 마리가 다가온다.

 

 

 

하얀털에 검정 얼룩, 귀엽다.

 

 

별로 나를 두려워하지도 않는 것 같다.

 

 

고양이는 천천히 내곁을 지나 내 뒤쪽으로 내려갔다.

 

 

누군가 집에서 키웠을 것 같은 고양이다.

 

 

나는 고양이에게서 눈을 떼지 못했다.

 

 

가다가 잠시 멈춰서는 등을 보이고 앉아 있는 고양이를 보는데, 뭔가 먹을 것을 주고 싶다.

 

 

그런데 줄 것이 없다. 오이, 고추 밖에 없으니... 어떡할까?

 

 

그때 번쩍 떠오른 것이 바로 '물을 주자'였다.

길고양이들은 깨끗한 물을 마시지 못해 병에 걸린다는 이야기가 떠올랐다. 

내가 마시던 물을 보온 도시락 뚜껑에 담아 주었다.

 

고양이는 목이 말랐다는 듯 열심히 남김없이 물을 마셨다.

 

자세히 보니, 고양이가 좀 지쳐보이고 말랐다.

이 고양이는 왜 산에서 배회하는 것일까?

 

물을 마신 고양이는 천천히 나무 사이로 사라졌다.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