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보들은 이렇게 묻는다

저자
김점선 지음
출판사
여백미디어 | 2005-11-28 출간
카테고리
시/에세이
책소개
시간과 공간, 기존 관념을 초월한 자유롭고 파격적인 그림으로 반...
가격비교

 

 

글로 치자면, 재미없는 책이다.

(지극히 개인적인 취향에 근거해서. 수다스러운 글을 담은 책, 싫어한다.)

하지만 책이 예쁘다.

그래서 한 번 볼만하다.

 

그리고 혹시 내가 재능이 없어 예술가가 될 수 있으려나 고민하는 사람이라면 한 번 읽어 보면 좋을 듯.

 

책을 읽는데, 시골로 떠난 가난한 이웃집 화가가 떠올랐다.

그 화가에게는 '자뻑'이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인상깊은 구절

 

나는 하늘에서 내리는 비처럼, 햇볕처럼, 화투처럼 싸구려 그림을 그리는 작가가 되고 싶다. 가난하면서도 그림을 그리기도 하고 아주 가난하면서도 매일 그림을 보면서 사는 사람들이 아주 많아지면 좋겠다. 디에고! 가난하면서도 노래를 부르고 명상도 하고 가난하면서도 시를 외우면서 길을 걷고 가난하면서도 아름답고 가난하면서도 여유롭고 가난하면서도 품위있고... 어쩌면 가난하기 때문에 더 위대하고... 이런 미친 꿈을 매일 꾼다.p.14

 

 "표절을 안 하지! 자뻑하는 자는 표절을 절대로 안 하지. 아무리 왕따를 당하거나 무시당해도 자뻑할 수 있는 사람이 기본적으로 예술가다. 재능이야 없는 사람을 찾기가 더 힘들지. 자뻑 안 하니까 자신이 재능이 없다고 생각하는 것이지."p.114

 

 

 

 

 

'그림에빠지다 > 그림관련책'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보들은 이렇게 묻는다  (0) 2014.06.02
파울 클레  (0) 2014.06.01
베르나르 올리비에의 여행  (0) 2014.05.30
의식 있는 화가, 제임스 앙소르  (0) 2014.05.29
키스 해링  (2) 2014.05.28
독특한 색채가 매력적인 엘그레코의 그림  (0) 2014.05.25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