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시성]을 본 지 벌써 한 달이 되었지만 이제야 포스팅을 한다. 기억이 가물가물.

1. 고구려 이야기이니 자료도 별로 없을 것이고... 감독의 창작품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 

당군에 맞서 싸우는 안시성 성주와 성민들의 전투 이야기를 나름대로 재미나게 만들었다. 

돈을 많이 들인 티가 난다. 


2. 안시성 성민을 아끼는 성주 양만춘 역에 조인성이 생각보다 어울렸다. 


그런데 두 명의 여배우가 등장하는데, 공주와 신녀 역이다. 이 둘의 역할이 모두 너무 시시하다. 

사랑하는 남자가 죽었다는 이유로 자살공격을 하는 공주, 

목숨을 건 결전을 치르고자 하는 안시성 사람들을 배신하고 당태종에서 정보를 흘리는 신녀. 

어이없는 역할이다. 

이만 보더라도 이 영화는 철저히 남성중심적인 영화다. 

고구려 여성들은 신라나 백제의 여성들과 달리 좀더 씩씩했을 듯도 싶은데, 

좀더 매력적인 여성인물을 창조할 수는 없었을까?


3. 안시성 전투를 승리로 이끄는데는 성주민의 희생이 큰 역할을 한다. 

가미가제를 연상시키는 희생.

희생이 미화되는 것은 위험한 발상이다 싶은데...

이런 식의 스토리 참으로 싫다.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