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를 방문하는 동안, 점심은 그곳 음식으로 먹기로 했다. 

제주도는 채식이 어려운 곳인 것 같다. 

채식을 하려면 기사식당을 찾아서 반찬을 선택해서 먹는 법이 있긴 한데...

아무튼 돼지고기 아니면 생선, 해산물 요리가 대부분인 것 같다. 

(사족이지만) 그래서 채식하는 사람에게는 강원도가 여행하기에 좋은 곳이라 생각된다. 

이번에 제주도에서는 성게미역국, 몸국, 옥돔구이를 먹었다. 

사진 속 식당이 특별히 제주에서 맛있는 집이라서 찍은 것은 아니다. 

(이 식당의 음식의 경우, 감동하면 먹을 정도도 아니고, 또 못 먹을 맛은 아니라는 것을 참고로 말씀드린다.

도대체 명함은 왜 꽂아둔 것인지...?)

다만, 밥을 먹을 때는 먹는 데 집중하느라 거의 대부분 사진을 찍지 못한다.

그래서 음식 사진이 있는 사진을 올린 것 뿐이다.

아니, 식당관련 사진은 이 사진 둘 뿐이다.

명함을 꽂아둔 것이 신기해서 찍었을 것이다. 

아무튼, 성게 미역국, 먹을 만하다.

미역에 성게를 넣고 끓인 것이다.

제주도 어느 식당에서 먹어도 큰 차이는 없을 듯하다.

몸국은 모자반과 수제비를 넣고 끓인 것인데, 

국물의 베이스는 고기뼈 고은 것이 아닌가 싶다.

고기, 고기뼈로 국물을 낸 것인 줄 알았다면 몸국을 시키지 않았을 것이다.

게다가 매운 맛이라서... 

몸국은 결국 한 숟가락 맛보고 친구에게 강제로 맡겼다.ㅠㅠ

고기국물 좋아하는 사람은 맛있게 먹을 수도 있겠다 싶다.


이번 제주도에서 감명깊게 먹었던 것은 옥돔구이!

채식을 지향하는 내게 큰 장애물인 생선구이...

그런데 옥돔구이는 너무 맛있어서 포기하기 어려운 맛이다. 

집으로 돌아와서 다시 그 맛을 음미하기 위해 한살림에서 제주도 옥돔을 구입했다. 

그리고 제주도에서 먹지 못한 제주 고등어(자반)구이는 돌아와서 먹었다. 


배탈이 나는 통에 생선조림은 시도조차 할 수 없었다. 아쉽다. 


채식을 하지 않는 사람이라면 제주도에서 맛있는 식사를 할 수 있으리라 생각된다. 


그런데 이번 여행에서 가장 맛있던 식당은 그 어떤 식당도 아니고, 제주 종합경기장 주변에 있던 한 기사식당이었다. 

그곳에서 두 번 아침식사를 했는데, 조미료가 들어 있지 않은 담백한 맛의 반찬들, 국, 조림, 해산물, 야채.

정말 맛있었다!!!


이 포스팅은 홍보용이 아니니, 만약 궁금한 사람이 있다면 그 주변 기사식당을 탐색해서 찾아보시길...

물론 기사식당이 좀 많다.^^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