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 덕분에 [고양이 케디(2016)]를 보게 되었다.

이 다큐멘터리를 찍은 감독 제다 토룬은 이 다큐로 감독에 이름을 올리게 되었다. 

감독의 첫 작품이다.

이 작품 덕분에 장편 다큐멘터리 상도 받았다.


영화는 길고양이를 향한 감독의 따뜻한 시선을  담고 있다.

그리고 터키 이스탄불 항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따뜻한 마음, 

그곳에서 행복하게 살아가는 고양이들의 삶도.


우리나라에서 붙인 영화제목 [고양이 케디]는 좋은 제목은 아니다. 

마치 케디라는 이름을 가진 고양이 이야기를 다루는 듯하게 착각하게 만든다. 

원제는 [케디]. 

터키어로 '케디'는 고양이를 뜻한다. 


따라서 이 영화 제목은 '고양이'인 셈.

다큐 속 길고양이들은 자신의 영역을 지켜나가고 

각자 개성을 가진 고양이들이고 

사람들을 자신을 위해 봉사하는 집사로 만들고 

사람들에게 힐링의 시간을 안겨준다.

영화를 보는 관객들도 이 영화를 보는 중에 행복한 느낌, 편안한 느낌을 받는다. 

'고양이가 발밑에서 야옹하며 올려다보면' 

삶이 우리에게 미소짓는 행복한 순간임을,

살아 있다는 느낌을 받는 순간임을 다큐는 이야기한다.

감독의 생각에 전적으로 공감.


그 어떤 다큐영화보다도 사랑스러운 고양이들이 많이 등장하는 이 영화는 고양이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반드시 봐야 할 다큐로 생각된다. 

뒤늦게 보았지만, 놓치지 않아서 다행이다.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