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산(2017)]은 이준익감독의 작품이자 김고은이 출연하는 영화라서 보고 싶기도 했지만 청춘 로맨스물인가 해서 보지 않기로 했다. 

개인적으로 로맨스물을 싫어해서. 특히 이성애 판타지에 알레르기가 있다.

친구는 [밀양], [곡성], [곤지암]처럼 지명이 영화제목인 영화는 무섭다며 [변산]도 무서운 영화 아니냐며 보는 걸 말린다.

그런데 빈둥거리다보니, 게다가 공짜로 볼 기회가 생겨 어찌 이 영화를 보게 되었다. 


영화는 생각 이상으로 흥미롭다. 

무엇보다 랩으로 영화를 이끌고 가는 것이 참으로 신선했다. 

쇼 미더 머니를 즐기는 일 인으로 영화 속에 쇼 미더 머니까지 등장하니 내 눈길을 끈다.

주인공이 쇼미더머니 100% 출석한 래퍼라는 설정이 마음에 든다.

주인공인 무명 래퍼 학수역을 맡은 박정민을 재발견한 것도 큰 소득이라면 소득이다.

박정민이 지금껏 무수한 영화에서 주연과 조연을 맡았다는 사실을 뒤늦게 발견하고 좀 놀랐다.

그가 주연한 영화는 보질 못했고, 그가 조연한 영화는 무수히 보았지만 그를 기억하지 못했다.

이제 마침내 그란 배우를 내 기억에 담아둘 수 있게 되었다.

그가 주연한 [동주]가 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김고은의 사투리 연기도 귀엽다.

김고은이 [은교]에 나왔다는 것은 알고 있지만 그 영화는 도입부 조금 보다가 박해일의 어색한 연기 때문에 보길 포기해서 김고은의 연기도 제대로 보질 못했다.

그러다 김고은을 주목하게 된 것은 드라마 [도깨비]에서였다. 물론 [계춘할망]도 보긴 했었지만.

김고은이 귀엽긴 하지만 그녀의 연기가 독보적이라는 생각은 들지 않는다. 

귀여우니까 좀더 지켜보기로 할 뿐.


아무튼 영화는 웃음이 있고 따뜻하다. 

서울에서 유명 래퍼의 꿈을 키우며 아르바이트로 전전하며 살아가는 학수가 아버지가 아프다는 전화를 받고 고향 변산에 내려오면서 

재수없이 용의자로 찍히고, 마주하고 싶지 않은 어린 시절, 청소년기의 기억들을 맞닥뜨린다.

이 과정에서 자신에게 상처를 주었던 아버지, 자신의 글을 훔친 교생, 짝사랑했던 여학생, 자신도 모르게 자신을 짝사랑했던 여학생, 자기가 괴롭혔던 아이를 차례로 만난다.

시간과 더불어 다들 변화했고 과거를 보듬고 미래를 향해 나아갈 수밖에 없다. 


이준익 감독의 영화는 항상 유머가 있고 따뜻했던 것 같다. 

그의 영화들을 다 보지는 못했지만, 내가 본 것들,

[황산벌(2003)], [왕의 남자(2005)], [라디오스타(2006)], [즐거운 인생(2007)], [평양성(2010)]도 그랬던 것 같다. 

물론 [사도]나 [동주], [박열]은 보질 못해서 뭐라 이야기할 수는 없다.



영화는 우리에게 노을을 다시 보도록 만든다.

학수의 시 속의 노을, 그 시에 감동을 받아 '노을마니아'가 되고 작가가 된 선미, 

그리고 쇼미더머니 무대에서 노을을 배경으로 랩을 하는 학수, 

청소년기에 학수가 묘지곁에 앉아 바라보는 해안선 위 노을.

변산의 노을 참으로 아름답다.

감독이 의도한 대로 관객 일 인은 제대로 변산의 노을을 만끽하였음을 말하여 둔다.


아... 오늘 저녁, 노을이 보고 싶구나...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