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레라이스는 내가 무척 좋아하는 음식이긴 하지만 위장이 약해서 거의 잘 먹질 않는다. 

하지만 친구가 카레라이스를 먹고 싶다고 해서 오랜만에 카레라이스를 준비해 보았다. 

오뚜기 카레 순한 맛을 선택했다. 

카레라이스의 맛은 사실 카레 맛 다음으로 감자와 양파가 결정한다고 생각한다. 

감자를 충분히 넣고 잘 익히는 것이 중요하다. 

당근과 양파는 원하는 만큼 적당히. 

나는 당근 하나, 작은 양파 둘을 준비했다. 

감자는 큰 감자로 3개. 

대개 인스턴트 재료들이 나트륨이 많아 너무 짠 편인데, 

감자를 충분히 넣고 카레소스를 만들면 적당한 맛이 되서 좋다. 


감자와 당근, 양파를 적당히 썰어서 현미유에 볶는다. 

잘 볶은 다음 야채가 물에 살짝 잠길 정도로 넣고 끓인다.

야채가 충분히 익었다 싶을 때 카레 가루를 풀어서 넣고 물도 좀더 넣어준다. 

나는 국물이 적은 카레소스를 만들곤 했는데, 

친구는 국물이 흥건한 카레소스가 좋다고 해서 이번에는 국물이 많은 소스를 만들어 보았다. 

밥은 오분도미로 지었다. 


친구가 맛있다면 잘 먹는 것으로 보아 잘 만든 모양이다. 

오랜만에 먹는 카레라이스 정말 맛있네!


아참, 고기를 넣지 않은 카레라이스가 맛이 깔끔해서 좋다. 

고기를 넣으면 카레라이스 맛이 고기맛으로 바뀐다. 

카레를 즐기려면 역시 채식 카레라이스.

채식 카레라이스 최고!!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