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에 그득한 당근을 어찌 먹을까?하다가 당근을 믹서기에 갈아먹어보자 생각했다. 

당근하나를 껍질을 까서 조각을 내 믹서기에 갈았다. 

그런데 물기가 부족해서 믹서기에 곱게 잘 갈리지 않았다. 

그래서 뭔가를 더 넣으면 좋겠다 싶었는데...

사과를 넣어볼까 하다가 불현듯 두유를 넣어보면 어떨까? 싶었다. 

두유를 넣고 가니까 잘 갈린다. 

비쥬얼상으로는 무척 맛나게 보인다. 

어떤 맛일지 한 입 먹어보니... 어찌 맛있는 맛이 아니다.

그냥 당근즙을 짜서 먹을 걸 그랬나...

겨우 먹긴 했는데, 당근과 두유는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다,가 결론이다. 

영양상으로는 괜찮은 조합일지 모르겠지만...

다음 번에는 사과와 당근을 갈아서 먹는 시도를 해봐야겠다. 



'먹는 행복 > 간식 브런치 디저트'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근두유  (0) 2018.01.14
찐 고구마와 알타리무 김치  (0) 2017.12.22
무화과 파운드케익과 홍차  (0) 2017.12.10
홍시, 달콤한 가을의 맛  (0) 2017.12.05
블루베리 요구르트  (0) 2017.09.12
곶감쌈  (0) 2017.02.02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