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마모토 토루 감독의 2015년 작품 [고양이는 불러도 오지 않는다]는 원래 원작이 있는 영화다.

우연히 길에서 마주친 두 마리의 새끼 고양이, 

못본척하고 싶었지만 형이 그 고양이들을 주워오는 바람에 

엉겁결에 고양이 집사가 되어 버린 미츠오. 

스스로를 개과라고 생각하는 미츠오는 본의 아니게 서서히 집사로서 자질을 발휘하고.

미츠오는 복서의 길을 가고 싶었지만 부상 때문에 권투를 포기한다. 

고양이를 주워온 만화가 형은 두 마리 고양이와 동생 미츠오를 남기고 떠난다. 

미츠오는 급식소 아르바이트를 하면서 고양이를 키우는데...

암고양이 친은 피임을 시키지만 숫고양이 쿠로는 거세를 시키지 않고 동네 보스고양이가 되기를 바란다.

결국 쿠로는 동네보스고양이가 되지만 싸움을 하다 고양이 에이즈에 걸린다.

쿠로가 더는 보스고양이 노릇을 하지 못하게 되자 

미츠오는 권투 이야기를 소재로 한 만화를 그리며 만화가가 되기로 결심한다. 

하지만 번번히 원고는 탈락되고, 미츠오는 좌절에 빠지는데...

병에 걸린 쿠로가 죽고 미츠오는 친과 쿠로를 소재로 한 만화를 그린다.

친과 쿠로, 고양이들 너무 사랑스럽다. 


요즘 어찌 하다 보니 고양이 소설을 보고 고양이 영화를 보고 고양이 사진들을 보면서 여름을 나는 듯하다.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