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가 봄과 여름을 오락가락한다.

낮시간이 조금이라도 더운 듯하면 냉면이 생각난다. 

몸이 여름을 느끼는 것이 분명하다. 

그래서 열무냉면을 먹고 싶어진다.

채수에 삶은 냉면사리, 그리고 열무김치와 채친 생오이를 넣고 깨를 뿌리면 준비 끝. 

이 열무냉면은 완전 채식은 아니다.

삶은 달걀을 올렸으니까.

달걀값이 올라서인지 평소 좋아하지 않는 달걀이 좋아지는 변덕이 생긴다. 

덕분에 채식생활의 장애물이 되었다. 

때로는 모범에서 이탈.

신기하고 상큼하다. 채수를 이용해서 단 맛이 없어 더더욱!

'먹는 행복 > 점심 저녁식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떡오뎅탕,담백하고 구수한 맛  (0) 2017.06.05
볶음밥과 배추된장국  (0) 2017.06.04
열무냉면  (0) 2017.05.09
단호박 감자 샐러드  (0) 2017.01.30
열무냉면  (0) 2016.08.22
김, 근대, 상추 쌈밥 점심  (0) 2016.04.25

설정

트랙백

댓글

사용자 정의 검색